영양군 (Yeongyang-gun) | 대한민국 경상북도 북동부 내륙 군

영양군 (Yeongyang-gun)

영양군 (Yeongyang-gun)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북동부 내륙에 위치한 군입니다. 도달하기 어려운 접근성으로 인해 “내륙의 섬”으로 알려진 고립된 지역입니다. 이 군은 습한 대륙성 기후를 가지고 있으며 사과와 고추로 유명하며, 영양 고추 실험 연구소가 주목할 만한 특징입니다. 영양은 문학 유산으로 인정받고 연대암 역사적 사원이 자리해 있습니다. 이 군은 1읍 5면의 행정 구역으로 나뉩니다.

성원에 감사드립니다!

영동군 (Yeongdong-gun)은 대한민국 충청북도에 위치한 군입니다. 이는 유사한 이름의 영동 지역과 혼동해서는 안 됩니다. 한국 전쟁 중에는 영동군이 노근리 학살 현장이었습니다.

영양군 (Yeongyang-gun) | 노근리 학살

노근리 학살은 1950년 한국 전쟁 중에 발생한 참혹한 사건으로, 미군이 대한민국 충청북도 영동군 노근리 마을 근처에서 대규모의 대한민국 시민을 살해한 사건입니다.

1950년 7월 26일, 북한 게릴라 부대가 난민으로 위장할 수 있다는 두려움으로 미군 지휘관들이 대한민국을 통과하는 부대에게 민간인을 쏴 죽이라고 명령했습니다. 많은 여성과 아이들을 포함한 난민들이 노근리 인근 철도 다리에서 미 제7기병연대의 항공 폭격과 소총 및 중화기 사격에 의해 죽었습니다.

이 학살 사건은 1999년 연합통신이 이 참사를 폭로할 때까지 역사 속에 잊혀져 있었습니다. 2005년 한국 정부 위원회는 163명의 사망자와 실종자, 55명의 부상자의 이름을 인증했지만, 많은 다른 피해자들의 이름은 보고되지 않았습니다. 노근리 평화재단은 2011년에 250~300명이 죽었다고 추산했으며, 대부분이 여성과 아이들이었습니다.

2004년에 한국 국회는 학살 현장에 기념공원을 건립하는 법률을 통과시켰으며, 이는 2011년 10월 기념비, 박물관 및 평화 교육 센터를 갖추고 개장했습니다. 인근에는 2009년에 설립된 묘지가 있으며, 여기에는 일부 피해자들의 유해가 가족묘지에서 옮겨져 왔습니다.

노근리 학살은 한국 전쟁 중 미군이 저지른 가장 치명적인 공격 중 하나로 한국 역사상 중요한 사건입니다. 이 참혹한 사건은 1950년 7월 26일부터 29일까지 한국 중부 노근리 마을 인근에서 발생했으며, 여기서 미군의 공중 및 지상 사격으로 대다수의 대한민국 난민, 특히 여성과 아이들이 사망했습니다.

노근리 학살은 전쟁의 고통과 전쟁 행위의 복잡성을 생생하게 상징화합니다. 이는 전쟁의 인간적 비용과 전쟁시의 복잡한 상황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 점을 떠올리게 합니다. 이 사건은 조사를 촉발시키고 책임을 요구하며 피해자를 기리는 노력을 일으키며, 역사에서 이러한 참혹한 사건들을 기억하고 배워야 한다는 필요성을 강조합니다.

노근리 학살의 여파

한국 전쟁 중 발생한 미군에 의한 대규모 대한민국 시민 학살 사건인 노근리 학살의 여파는 조사, 인정 및 논란이 계속되었습니다.

2005년에는 한국 정부 조사에서 163명의 사망자 또는 실종자와 55명의 부상자의 이름을 인증함으로써 참사의 범위가 밝혀졌습니다. 노근리 평화재단은 이 학살로 대부분 여성과 아이들을 포함한 250~300명이 사망했다고 추정했습니다.

연합통신 (AP)에 의해 1999년 학살이 폭로된 후, 미국 육군은 조사를 실시하고 살인을 인정했지만, 이를 “전쟁의 불행한 참사로서의 고의적인 살인이 아닌” 것으로 설명했습니다. 빌 클린턴 대통령은 유감의 뜻을 표명했지만, 생존자들의 공식 사과와 보상 요구는 거부되었습니다.

2001년, 생존자들의 주장을 처음에는 거부했지만, 미군은 조사를 실시하고 살인을 인정했지만, 3일 동안의 사건을 “전쟁의 불행한 참사로서의 고의적인 살인이 아닌” 것으로 설명했습니다. 결국 대령급 장교 한 명만 군사재판에 넘겨졌지만 무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한국 조사관들은 미군 보고서와 다르게 7기병연대가 난민들에게 발포하도록 명령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생존자들의 단체는 미군 보고서를 “희화화”라고 비판했습니다.

법학자들은 노근리 학살이 하그 공약과 관례 국제법에 따른 전쟁 범죄를 구성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들은 현장에서의 병사들 뿐만 아니라, 민간인 난민들에게 발포를 명령하거나 허용한 상급자들도 전쟁법에 따라 기소되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의 군사법 전문가들은 노근리 사건 이후 반세기가 지난 후 1950년의 관련 미국 군사법인 군법조항에 따라 전직 병사들을 기소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측의 제안

생존자들은 노근리에 기념비를 세우고 장학금 기금을 설립하는 미국의 제안을 거부했습니다. 이들은 이 프로젝트를 모든 전쟁의 민간 피해자들에게 바칠 계획에 반대했습니다.

2004년, 대한민국 국회는 노근리 학살 현장에 29에이커의 노근리 평화공원 건설, 생존한 부상자들을 위한 의료 지원, 피해자 식별위원회의 설립을 승인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은 미국이 아닌 대한민국 정부가 자금을 지원했습니다.

수십 년간 생존자들의 탄원과 요구에도 불구하고, 미국 정부는 노근리 학살 피해자들의 가족이나 생존자들에게 직접 보상을 제공하지 않았습니다. 책임과 보상의 결여는 한국 전쟁 중 이 참혹한 사건에 영향을 받은 이들에게 계속되는 논란과 불만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영양군 (Yeongyang-gun) 관광 명소

영양군에는 몇 가지 흥미로운 관광 명소가 있습니다.

영양군 | 자연 기반 명소

영양 불벌레 생태 공원

영양 불벌레 생태 공원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영양군에 위치한 인기 있는 관광 명소입니다. 공원은 왕피강 계곡에 자리 잡고 있으며, 높은 산악 지형에 둘러싸여 농경하기 어려운 땅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는 왕피강 유역 생태경관 보호구역 내에 설립되었으며 2005년 이후로 법적 보호를 받고 있습니다.

영양군 | 자연 기반 명소

영양 불벌레 생태 공원

영양 불벌레 생태 공원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영양군에 위치한 독특한 관광지입니다. 이 공원은 천연의 어두운 환경에서 이익을 받는 불벌레의 보존을 위한 중요한 곳입니다. 공원은 지역 불벌레 인구를 지원하기 위해 천연 어두운 환경을 관리하는 계획을 개발했습니다. 최근 몇 년간, 한국의 아마추어 천문학자들은 이 공원의 어두운 하늘을 주목하고 자주 방문하여 집에서 멀리 가지 않고도 별자리 관측을 경험합니다. 이 공원은 서울에서 4시간 30분 거리에 위치하며 한국의 5000만 주민들에게 쉽게 접근할 수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낮은 주변 조명 수준을 기대하고 불벌레와 어두운 하늘을 즐기기 위해 이 공원을 찾습니다.

영양 불벌레 생태 공원은 자연의 아름다움, 야생 동물 보존 및 별자리 관측 기회를 결합한 독특한 목적지로, 영양군을 방문하는 자연 애호가와 야외 활동 애호가들에게 인기 있는 선택지입니다.

자작나무 숲

자작나무 숲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영양군에 위치한 유명한 자연 명소입니다. 자작나무 숲은 영양군의 산악 지역에 자리하고 있으며 도전적인 접근성과 인구 밀도가 낮은 특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2022년에는 대한민국 산림청이 자작나무 숲을 “자연의 숲 명품숲”으로 지정하여 우수한 자연의 아름다움과 생태학적 가치를 인정했습니다.

이 숲은 특이한 흰 나무 껍질과 우아한 외모로 유명한 많은 자작나무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고요한 분위기를 즐기고 자연의 풍경을 감상하며 산 환경의 평온함을 경험하기 위해 자작나무 숲을 찾습니다. 이 숲은 영양군의 다른 인기 있는 명소인 영양 불벌레 생태 공원과 선바위 관광 공원과 가깝게 위치해 있습니다.

자작나무 숲은 영양군의 자연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숨은 보석으로, 대한민국 산림청의 “자연의 숲 명품숲”으로 지정되어 그 생태학적 중요성과 지역을 방문하는 자연 애호가들에게의 관광 목적지로의 매력을 강조합니다.

선바위 관광 공원

선바위 관광 공원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영양군에 위치한 인기 있는 관광지로, 선바위 암석으로 유명합니다. 이 공원은 도전적인 접근성과 인구 밀도가 낮은 특징으로 알려진 영양군의 산악 지역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공원은 선바위 암석으로 유명한 독특한 지질적 특성을 갖추고 있으며 이 지역의 상징으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방문객들은 자연의 풍경을 즐기고 선바위 암석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기 위해 이 공원을 방문합니다.

이 공원은 영양군의 다른 인기 있는 명소인 영양 불벌레 생태 공원과 자작나무 숲과 가깝게 위치해 있습니다. 선바위 관광 공원은 영양군의 험준한 자연의 아름다움을 보여주며, 이 지역의 경치와 독특한 지질 형성물을 탐험하는 관광객들에게 반드시 방문해야 할 명소가 되었습니다.

영양군 | 문화 및 역사적 장소

연대암 역사 사원

연대암 역사 사원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영양군 삼지리 마을에 위치한 중요한 사원입니다. 이 사원은 지역의 유산과 정신적 장소를 탐구하는 방문객들을 끌어들입니다.

양동민속마을

양동민속마을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에 위치한 역사적인 마을입니다.

15세기에 여강 이씨와 월성 손씨 두 중요한 가문에 의해 건설된 이 마을은 조선시대 건물이나 같은 스타일로 재건된 건물을 특징으로 합니다. 이 마을은 조선 시대의 사고 방식과 그 시대의 계급 제도의 중요성을 반영한 잘 보존된 건물들로 유명한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입니다. 이 마을은 고위층을 위한 기와 지붕이 있는 나무 집과 하위층 거주자를 위한 짚으로 지붕이 덮인 집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마을의 배치는 주변 산비탈을 보완하기 위해 전략적으로 배치되었습니다. 특히 마을 중 한 집에는 99개의 방이 있었습니다.

양동민속마을은 조선시대에 건축된 한국의 다른 마을인 하회민속마을과 쌍둥이로, 149채의 집이 있는 곳으로서 아직 사람들이 거주하면서 전통의 매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양동서원과 동강서원이 있는 마을은 마을의 문화적 풍부함을 더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Wmj47VPZDqQ

영양군 | 다른 관광 명소

영양고추 실험연구소

영양고추 실험연구소는 대한민국 경상북도 영양군의 주요 명소 중 하나입니다. 영양군은 고추로 유명하며, 이 실험연구소는 이 지역의 중요한 농산물을 재배하고 연구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이 실험연구소는 적어도 1984년 이후 운영되어 왔으며, 이후 이 지역의 고추 산업을 홍보하기 위해 “영양 고추 왕”을 선출하기 시작했습니다.

고추 외에도 영양군은 사과로도 유명하며, 이 지역의 또 다른 주요 농산물입니다. 실험연구소는 영양군의 고유한 농업 유산과 지역 특산물에 관심 있는 방문객들을 유치하며, 이 지역의 농업적 중요성을 강조합니다.

영양고추 실험연구소는 영양군의 자랑이자 지역 경제와 문화에서 고추의 중요성을 나타내는 증거입니다. 이는 영양의 농업적 중요성을 부각시키며, 이 지역의 요리 전통을 배우고 경험하려는 관광객들을 끌어들입니다.

일원산 자생화공원

일원산 자생화공원은 대한민국 경상북도 영양군의 상위 8개 명소 중 하나로, 아름다운 풍경과 다양한 지역 꽃들로 유명합니다. 이 공원은 이 지역의 자연 아름다움과 생태적 풍부함을 전시하며, 방문객들에게 지역의 식물을 탐험하고 감상할 기회를 제공합니다.

경상북도의 자연 아름다움, 문화 유산 및 독특한 지역 제품은 대한민국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흥미로운 목적지가 됩니다.

참고문헌

Google | | Bing | | Nbcnews | | Wikipedia | | Tripadvisor | | K-Cruiseinfo | | Net | | Koreana Or Kr | | Visitkorea Or Kr | | Kpopmap | | Gba Go Kr | | Google | | Net | | 38Northref | | | | Expedia Co Kr | | | | Youtube | | Gb Go Kr | | | | | | #VALUE! | | #VALUE! | | #VALUE! | | Yyg Go Kr | | Pbs | | | | News Cn | | Economist | | | | Manoa Hawaii Edu | | Alamy | | Zinnedproject | | Tracesofwar | | Yd21 Go Kr | | Facebook | |
Translate »
A wordpress commenter.